GMAC, 경영대학원 지원자 증가세 일시적 현상 아냐 2020년 성장세 올해도 유지
GMAC, 경영대학원 지원자 증가세 일시적 현상 아냐 2020년 성장세 올해도 유지
  • 박현옥 기자
  • 승인 2021.11.1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사 결과, 유학생 지원율 회복되고 여성과 미국 소수인종 지원자는 풀 타임 MBA 프로그램에 쏠려
GMAC 홈페이지 메인이미지
GMAC 홈페이지 메인이미지

전 세계 유수 경영대학원의 글로벌 연합 조직인 Graduate Management Admission Council™ (GMAC™)이 연례 보고서인 2021 Application Trends Survey를 발표했다.

1000여 개의 MBA 및 경영학 석사 프로그램을 조사한 결과, 2021년 경영대학원 프로그램 지원자 수가 전년 대비 0.4퍼센트 증가해 2020년 글로벌 팬데믹 이후 관측된 수요 증가세가 올해에도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경제 불안정의 여파로 전 세계 경영대학원 지원자 수는 이례적인 증가세를 보인 바 있다.

Sangeet Chowfla GMAC 사장 겸 CEO는 “COVID발 불황으로 인해 새 커리어를 고민하는 지원자들이 몰린 데다 경영대학원들이 이전보다 유연한 입학 정책을 도입하면서 지난해 지원자 수가 급증했다”며 “이러한 현상이 팬데믹으로 인한 일시적 현상인지, 아니면 장기적 증가세의 조짐인지는 확실치 않았다. 그런데 2021년에 관측된 지원 추세는 경영대학원 입학 수요의 급증세가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2020년 이후에도 지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일부 국가가 지난 수년간 적대적인 이민 정책을 펼치고 COVID-19로 수 개월간 해외여행이 제한됨에 따라, 올해 조사에서도 경영대학원에 지원한 유학생 수의 둔화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그러나 경영대학원이 있는 국가의 시민권을 보유하지 않은 외국인 지원자 수의 가중 절대 전년 대비 변화 지표는 4.1퍼센트 증가해, 경영대학원이 있는 국가의 시민인 내국인 지원자 수가 3.8퍼센트 감소한 것과 대조를 이뤘다. 특히 유럽, 미국, 영국에서 운영되는 프로그램에 지원한 내국인 지원자 수가 다른 지역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외국인과 내국인 지원자 수 감소세의 차이는 상위권 경영대학원의 풀타임 MBA 프로그램에서 특히 두드러졌다. 2년 풀타임 MBA 프로그램의 경우 외국인 지원자의 비중이 2019년 28%에서 2021년 57%로 두 배 가까이 뛰었다. US News & World Report가 선정한 미국 상위 50위권 경영대학원 프로그램의 경우, 외국인 지원자 증가율(73%)이 내국인 지원자 증가율(36%)을 2배 가까이 압도했다.

INSEAD에서 학위 프로그램 부학과장을 맡고 있으며 GMAC 이사회 소속인 Katy Montgomery는 “경영대학원 교육은 실습 위주로 이뤄지며 상호 교류, 토론, 공동체와 졸업생 네트워크에 크게 의존한다. 이는 여러 관점과 배경의 다양성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며 “학생들이 점차 움직이기 시작해 수업의 다양성이 회복된다면, 캠퍼스 생활이 다채로워져 그만큼 이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풀 타임 MBA 프로그램은 2021년에도 성장세를 유지했다. 1년 풀 타임(52%)과 2년 풀 타임(56%) MBA 프로그램의 절반 정도가 2021년에 지원자 증가세를 기록해 전체 프로그램 평균치인 41%를 웃돌았다. 반면 파트 타임 MBA와 경영인 MBA, 온라인 MBA 프로그램과 같이 현직 전문가들의 필요에 의해 운영되는 프로페셔널 MBA 프로그램의 경우, 전체 지원자 증가세 비중이 2017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지원자 데이터를 보면, 전 세계 여성 지원자들이 팬데믹 여파에서 빠져나와 다시 한번 커리어를 쌓는 데 집중하기 시작한 것으로 파악된다. 2년 풀 타임 MBA 프로그램의 지원자 증가율을 놓고 보면 여성 비율이 5명 중 3명(60%)으로, 5명 중 2명(43%) 꼴인 남성 비율보다 높다. 반면 온라인 MBA 프로그램의 경우에는 여성 지원자 증가 비율이 훨씬 낮은 것(42%)으로 나타나 여성 지원자들은 풀 타임 대면 수업을 선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의 경우, 여성과 소수인종(URM)이 캠퍼스에서 공부하는 것을 비교적 더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021년 2년 풀 타임 MBA 프로그램에 지원한 소수인종 인구 비율(56%)은 팬데믹 이전인 2019년(37%)보다 높았고 온라인 프로그램 지원 비율(30%)보다도 높았다. 특히 주목할 점은 2년 풀 타임 MBA 프로그램의 전체 지원자 가운데 여성 소수인종 지원자 비중이 2019년(38%)보다 2021년(60%)에 대폭 증가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커피창업사관학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