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R 미디어아트 기업 커즈, iF 디자인 어워드 2023 본상 2년 연속 수상
XR 미디어아트 기업 커즈, iF 디자인 어워드 2023 본상 2년 연속 수상
  • 김재철 기자
  • 승인 2023.04.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즈의 퍼블릭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 ‘에너지 유토피아(ENERGY UTOPIA)’가 세계적 권위의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작품은 2022 앤어워드 위너상을 시작으로,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 2023(Asia Design Prize 2023) 골드 위너(Gold Winner) 상에 이어 세 번째 수상이다. 이번 수상으로 커즈는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2년 연속으로 수상하는 쾌거를 거머쥐었다.

iF 디자인 어워드(iF Design Award)는 독일 하노버에 위치한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iF International Forum Design GmbH)에서 매년 수여하는 세계적인 디자인상으로, 올해는 56개국에서 1만1000여 개의 작품이 출품됐다. 이중 ‘에너지 유토피아’는 캠페인/광고 분야에서 퍼블릭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로 최고의 디자인 결과물에 선정됐다.

‘에너지 유토피아’는 광화문에 위치한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건물 외벽의 LED 스크린을 이용해 진행된 미디어아트 작품으로,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신재생에너지를 아트적 형식으로 표현한 공공 캠페인 작품이다. 특히나 미디어아트 형식을 이용해 일상에서 사용하는 재생에너지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관객의 적극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예술의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인정받았다. 이외에도 방문객이 스마트폰으로 참여하고 실시간 참여 양상이 반영되는 디지털 사이니지, 모바일 인터랙션, 블록체인 NFT 기술을 선보이며 신기술 기반 아트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에너지 유토피아’는 관람객이 수동적인 관람자에 그치는 일반적인 공공미술의 세계를 넘어, 관람객이 적극적으로 작품에 참여하고 선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해 공공미술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린 작품이다. 이는 예술을 통한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커즈의 경영 철학을 담았다.

커즈는 확장 현실(XR) 콘텐츠와 실감미디어 전시 콘텐츠 제작 전문 기업이다. 예술에 신기술을 결합해 감각적인 콘텐츠 경험을 전달하고, 대중과 예술을 연결하는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커즈 진실 대표는 “미디어아트의 가능성은 단지 아름답고 실감 난다는 정의에 갇혀있지 않다. 메시지와 그 가치를 인상적인 경험을 통해 체험자에게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미디어아트의 매력”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아름다운 메시지를 전하는 디지털 아트를 제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커즈의 수상작인 ‘에너지 유토피아(ENERGY UTOPIA)’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커즈 공식 홈페이지와 iF 공식 홈페이지의 ‘ALL Winners’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커피창업사관학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