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RENDS
SK텔레콤, 5G급 초고속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 완료
박현옥 기자  |  vtimes01@v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5  07:58:06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삼성전자와 함께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패킷 교환기’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발생하는 모든 음성과 데이터 트래픽이 인터넷 망으로 접속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하는 관문이다. 고속도로에 진입하기 위한 톨게이트에 비유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작년 11월 기존 대비 10배 이상 빠른 테라비트(Tb)급 패킷 처리 가속 기술을 개발했다. SK텔레콤은 삼성전자와 이 기술을 활용해 ‘차세대 패킷 교환기’ 상용 장비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차세대 패킷 교환기’는 빠른 처리 속도 외에도 자동으로 서비스 별 트래픽 특성을 구분하고 인터넷 망으로 연결하는 특징을 지닌다. 기존 패킷 교환기는 모든 데이터 트래픽을 특성 구별 없이 일괄 처리했다.

‘차세대 패킷 교환기’는 이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여러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멀티태스킹)해도 각 서비스 트래픽을 개별적으로 처리한다. 복수의 서비스에서 동시에 트래픽이 들어올 때 발생하는 병목 현상을 최소화한다. 톨게이트 입구를 승용차·화물·버스 전용으로 구분해 전반적인 통행 속도를 높이는 원리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음악을 듣고 웹서핑을 하며, 고용량 영화를 다운로드 받는 등 여러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할 경우, 패킷 교환기가 자동으로 서비스 별 트래픽 성격을 구분하고 인터넷 망 연결에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 때문에 고객이 동시에 여러 서비스를 쾌적한 환경에서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가 5G 시대에 등장할 새로운 서비스를 보다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데 필수적인 장비라고 설명했다. 5G가 상용화되면 가상현실 · 증강현실은 물론 홀로그램과 같은 새로운 멀티미디어 콘텐츠가 활성화되고 자율주행차 등 기존 오프라인 서비스를 무선으로 연결하는 서비스가 등장한다. ‘차세대 패킷 교환기’가 서비스 별 트래픽을 나눠 5G의 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을 최대 효율로 끌어낼 수 있다.

SK텔레콤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 개발에 활용한 ‘5G 패킷 처리 가속 기술’ 관련 백서를 온라인에 공개했다. 관련 생태계를 키우기 위해서다. 관심 있는 통신장비 업체들은 백서를 자유롭게 열람하고 응용 장비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5G 상용화에 앞서 올해 하반기 중 LTE망에 ‘차세대 패킷 교환기’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현장 적용 시험(필드테스트)도 추진하고 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차세대 패킷 교환기와 같이 5G 네트워크 성능을 최대로 끌어낼 수 있는 기술 개발을 확대하고 국내 장비 업체, 중소기업이 같이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 육성에도 적극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박현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최신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벤처타임즈  |  사업자등록번호 : 215-14-50564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이메일 : ok@vtimes.kr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년 11월 11일  |  제호 : 벤처타임즈신문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청소년보호·개인정보책임자 : 강주영
발행소 : 05773)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발행일 : 2013년 11월 11일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Copyright © 2013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