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젤라운드, 제31회 투자 IR 참가자 모집
엔젤라운드, 제31회 투자 IR 참가자 모집
  • 강주영 기자
  • 승인 2024.05.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기 스타트업 신속 투자 유치로 성장 가속화
제31회 투자 IR 참가자 모집 (제공: 엔젤라운드)
제31회 투자 IR 참가자 모집 (제공: 엔젤라운드)

1004파트너스(대표 전진주)가 운영하는 스타트업 초기 투자 유치 플랫폼 엔젤라운드(Angelround)가 6월 투자 유치 IR에 참여할 개인이나 기업을 5월 31일(금)까지 모집한다.

이번 라운드는 제31회차로, 엔젤라운드는 2021년 설립 이후 매달 참여자를 모집하고 투자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엔젤라운드는 지원자와 투자자를 직접 연결하는 플랫폼으로, 투자 심사부터 투자금 지급까지 4주 안에 신속하게 진행된다. 빠른 투자 유치 프로세스를 통해 창업가나 기업은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을 뿐만아니라, 적시에 자금을 확보하여 제품 및 서비스 고도화에 전념할 수 있다. 또 간단한 접수 절차와 투자자 리서치, 미팅 약속 없이 투자 IR의 장벽을 낮춰 개인사업자, 국내외 법인, 팀빌딩 중인 예비 창업자들이 엔젤라운드를 활발히 이용하고 있다. IR을 통해 기업은 투자자와 직접 소통하며 원활한 네트워킹의 기회를 가질 수 있으며, 사업 아이템에 관한 전문가 피드백을 확보하는 등 투자 유치 외에도 사업 확장, 기술 도입 등 다방면의 자문을 제공받을 수 있다.

현재 엔젤라운드에는 약 500여 명의 투자자가 등록되어 있다. 투자자들은 성공적인 투자 집행은 물론 섹터나 분야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초기 기업과 아이템을 발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엔젤라운드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개인투자자와 알려지지 않은 신규/소규모 투자사 역시 유망 기업에 쉽게 접근할 기회를 얻을 수 있으며, 개인/기관투자자, 액셀러레이터, 인큐베이터 등에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스타트업과 창업가를 지속해서 발굴하는 파이프라인 역할도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엔젤라운드는 손쉽고 신속한 딜소싱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엔젤라운드에 선정된 창업가나 기업에는 공식 파트너사인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 글로벌 사업 확장 및 신기술 적용을 위한 컨설팅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아울러 투자 유치와 더불어 온오프라인 데모데이, 쇼케이스,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등의 참가 기회도 주어진다. 또한 1004파트너스와 연계된 벤처캐피탈과 멘토들과의 네트워킹을 통해 후속 투자 유치에 대한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엔젤라운드의 주요 포트폴리오사로는 eSIM 기반의 글로벌 로밍 서비스 유심사 운영사 가제트코리아, AI 이력서 작성 플랫폼 레지(Rezi), 욕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투스노트 운영사 지아이빌리언스, 탑클래스 프로골퍼 섭외 및 필드레슨 매칭 플랫폼 필드멘토 등이 있으며 현재까지 20여 개 스타트업이 엔젤라운드를 통해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스타트업 초기 투자 유치 플랫폼 엔젤라운드의 이번 투자 IR에 참가하려는 기업이나 개인은 5월 31일(금)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 신청할 수 있다. 이후 6월 둘째 주에 IR 심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참가 신청 및 엔젤라운드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홈페이지(angelround.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102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오케이미디어그룹
  • 출판사번호 : 제2023-000124호
  • 사업자등록번호 : 476-81-03289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