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인벤션랩, 퓨처게이트와 디스펙터에 투자 완료
더인벤션랩, 퓨처게이트와 디스펙터에 투자 완료
  • 강주영 기자
  • 승인 2024.05.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무인매대 솔루션 퓨처게이트와 4족 보행 로봇 AI 알고리즘 솔루션 디스펙터에 투자 완료
퓨처게이트와 디스펙터에 투자 완료 (제공: 더인벤션랩)
퓨처게이트와 디스펙터에 투자 완료 (제공: 더인벤션랩)

스타트업 초기투자기관이자 팁스(TIPS)운영사인 더인벤션랩(대표이사 김진영)이 운영 중인 딥테크벤처투자조합을 통해 퓨처게이트와 디스펙터의 신주인수를 마무리 지었다고 밝혔다. 각각 Pre-A 시리즈 투자로서 4억, 8억 등 총 12억 원을 집행하였다.

더인벤션랩은 최근 로보틱스 분야와 Deep AI분야와 같은 딥테크 영역의 초기 창업기업 투자를 집중하고 있으며, 광운대기술지주회사와도 공동업무집행조합원으로 참여하여 광운대-더인벤션랩 딥테크벤처투자조합1호 결성을 앞두고 있다.

퓨처게이트는 무인 유통매장을 위한 최적의 AI무인 매대 솔루션 및 AI 무인 유통 플래폼 서비스 비즈니스를 하고 있다. 설립자인 장종호 대표는 이마트, GS홈쇼핑, 홈플러스 등 대기업 리테일 비즈니스 전략기획을 담당한 전문가이다.

기존 무인 매대 솔루션은 단순히 병, 캔, 박스 상품을 인식하는데 그치고 있지만, 퓨처게이트는 제품 위에 파우치, 비닐 등 인식하기 어려운 상품에 대한 인식률을 높이고, 영하 20도에서도 작동하는 냉동고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퓨처게이트가 기존 인공지능의 컴퓨터 비전의 상품인식 알고리즘의 단점들을 극복하고 독자적인 신경망 FG-DOU(Deep Object Understanding)을 개발하였기 때문에 가능하다. 해당 알고리즘을 통해서, 카메라 센서를 통해 들어오는 상품매대의 복잡한 이미지 데이터로부터 정확한 개별 상품을 추출 및 인식이 가능하며, 매대별 무게센서에서 들어오는 무게변화 데이터의 융합을 통해 최종 고객이 집어 든 상품의 정확한 인식 등이 가능하다.

퓨처게이트는 SK텔레콤 및 SK쉴더스, 효성 TNS, 아파트아이(국내 아파트 관리 및 주민정보 플랫폼), 마켓컬리와 AI무인 매장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사업제휴를 맺어 초기고객을 확보하였다. 마켓컬리와는 컬리용 AI무인 매대를 제작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스펙터는 4족 보행 로봇에 탑재가능한 센서 및 AI알고리즘을 개발하는 로보틱스 기업이다. 더인벤션랩은 '디스펙터'에 약 4.8억 규모의 시드(Seed) 투자를 집행에 이어, 연이어 후속투자를 진행했다. 이번 라운드에서는 스케일업파트너스와 함께 클럽딜로 후속투자를 진행하였다.

디스펙터는 김종환 대표가 설립한 회사로, 김 대표는 '로봇축구' 창시자로 잘 알려진 인물로 현재 카이스트 석좌교수로 재직 중이다. 회사는 4족 보행이 가능한 AI 알고리즘을 개발 중이다.

디스펙터는 4족 보행 로봇을 이용한 맞춤형 AI 경비 경비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기술적 가능성을 인정받아 딥테크 팁스에도 선정된바 있다. 향후 디스펙터의 AI알고리즘은 경비·보안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전망이다.

더인벤션랩의 김진영 대표는 “앞으로 벤처투자조합 결성을 통해 딥테크 분야의 초기 스타트업들이 기술 사업화, 후속투자 지원, 글로벌 진출 지원, 산학연계 지원, 정부지원 프로그램 연계 등 다방면에서 실질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사우디 아람코 산하 와에드벤처스와는 협약을 통해 정기적으로 딥테크 분야 한국 스타트업 대상의 IR Day를 분기에 1회씩 개최하기로 합의하였고, 적극적인 기술이전을 전제로 한 직접투자 등 다양한 논의를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102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오케이미디어그룹
  • 출판사번호 : 제2023-000124호
  • 사업자등록번호 : 476-81-03289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