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신진 패션디자이너 발굴 프로젝트 ‘액셀러레이팅 F’ 모집
콘진원, 신진 패션디자이너 발굴 프로젝트 ‘액셀러레이팅 F’ 모집
  • 강주영 기자
  • 승인 2024.05.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7일까지 신진 패션디자이너 역량 강화 위한 프로젝트 참여 브랜드 모집
신세계톰보이와 민관협력 통해 10주간 유통, 투자, 마케팅 등 교육 기회 제공
2024년 액셀러레이팅 F 참가 브랜드 모집 포스터 (제공: 콘진원)
2024년 액셀러레이팅 F 참가 브랜드 모집 포스터 (제공: 콘진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이하 콘진원)은 신진디자이너 발굴 및 육성 프로젝트 ‘액셀러레이팅 F(Accelerating F)’에 참가할 디자이너 패션 브랜드를 17일까지 모집한다. 
 

신진디자이너 액셀러레이팅 지원사업은 브랜드 설립 5년 이하의 신진디자이너를 발굴 및 육성하는 정부 기관 최초의 패션 전문 액셀러레이팅 사업으로, 지금까지 약 85명의 창의적인 신진디자이너를 발굴 및 육성해 왔다.   

올해는 프로그램에 참여한 신진디자이너 브랜드의 사업화 역량 강화를 위해 K-패션 전문 기업 ‘신세계톰보이’와 파트너십을 구축해 민관 협업체제로 운영한다. 

선정되는 10개의 브랜드에는 총 10주에 걸쳐 신진디자이너의 성장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강연 ▲글로벌 워크숍 ▲선배 디자이너 멘토링과, 사업화 역량 강화를 위한 ▲브랜드 스토리텔링 ▲트렌드 분석 및 마켓 이슈 ▲온오프라인 홍보 및 마케팅 방안 ▲투자를 위한 피칭 방법 등의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모든 참여 브랜드에 ▲총 1,300만 원의 시제품 제작·홍보 및 쇼케이스 운영비 지원 ▲패션 전문 매거진 화보 지원 ▲패션전문가 초청 쇼케이스 개최 등을 지원한다. 

브랜드 사업화를 위한 후속지원도 대폭 강화했다. 쇼케이스를 통해 선정된 우수 브랜드 수상자에게는 ▲에스아이빌리지(S.I.VILLAGE) 온라인 팝업 기회 제공 ▲글로벌 플랫폼·수주회 참가 지원을, 신세계톰보이에서 선정한 ‘신세계톰보이 특별상’ 수상 브랜드에는 ▲2,0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하는 등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한편, 지난해 11월 진행된 ‘액셀러레이팅 F 2023 데모데이’에서는 국내 대표 패션 기업 ‘신세계인터내셔날’과 신세계그룹의 벤처캐피털 ‘시그나이트파트너스’ 등 80여 명의 패션 유통 및 투자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참여 브랜드가 직접 투자 피칭을 진행하며 업계에 긍정적인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최우수 브랜드상을 받은 브랜드 ‘본봄’ 디자이너 조본봄은 “본격적인 성장을 고민하던 시점에 전문가들의 조언을 통해 깊은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었다”라며 사업의 필요성을 전했다.

콘진원 조현래 원장은 “국내 패션 브랜드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자 신세계톰보이와 민관 협업 체제를 구축했다”라며, “K-패션의 지속적인 성장과 전 세계를 사로잡는 국내 패션 브랜드가 탄생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전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 방법은 콘진원 누리집(www.kocca.kr) 내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신청을 희망하는 브랜드는 공고된 참가 자격 및 신청 서류를 확인해 오는 5월 17일 오전 11시까지 접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102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오케이미디어그룹
  • 출판사번호 : 제2023-000124호
  • 사업자등록번호 : 476-81-03289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