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인벤션랩, 딜스카우팅 전용서비스 파인딜(FINEDEAL) 런칭
더인벤션랩, 딜스카우팅 전용서비스 파인딜(FINEDEAL) 런칭
  • 강주영 기자
  • 승인 2024.04.0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모집/발굴/심사/DB제작 등 오픈이노베이션에서 딜스카우팅에 이르기까지, 오픈이노베이션 현업 담당자의 상당한 고민을 한 번에 해결
딜스카우팅 전용서비스 파인딜(FINEDEAL) 런칭 (제공: 더인벤션랩)
딜스카우팅 전용서비스 파인딜(FINEDEAL) 런칭 (제공: 더인벤션랩)

스타트업 초기 투자기관이자 중기부 및 서울형 TIPS 운영사인 더인벤션랩(대표 김진영)이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가장 빠르고 효율적으로 찾기 위해 ‘파인딜(FINEDEAL)’ 서비스를 정식 런칭했다고 밝혔다.

파인딜은 명칭대로 “좋은(FINE) 딜 스카우팅(DEAL)”을 목표 하에 기획된 플랫폼으로, 더인벤션랩은 다년간 국내 대·중견기업과의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천편일률적인 이벤트 방식에서 탈피하고, 기업의 수요에 맞는 ‘맞춤형’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및 딜 스카우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자 해당 플랫폼을 기획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파인딜 서비스의 핵심은 ‘기업 맞춤형’ 프로그램을 구성할 수 있다는 점으로, 오픈이노베이션 전 과정을 15가지 항목으로 분류하여 기업의 선택에 따라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다고 한다. 구체적으로, 기업이 자체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브랜딩을 원한다면 기획부터 데모데이까지 통합된 프로그램을 구성할 수 있고, 투자 집중형 스타트업 발굴을 원한다면 기업의 수요에 맞춰 스타트업 모집/발굴/심사/DB 제공만 핵심으로 프로그램으로 구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프로그램 구성 이유와 관련하여, 전통적인 대ㆍ중견기업들이 오픈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추진할 때 전담 인력 채용 및 최종 선발기업(스타트업)과의 밀도 있는 PoC 진행이 수반되어야 하지만 이를 위한 과도한 예산집행과 실제 기대효과의 정량적 예측에 대한 어려움이 점점 더 극명해지면서 딜스카우팅 중심의 가볍고 날렵한 새로운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이 중요해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더인벤션랩의 김진영 대표는 “기업과 기관에서 오픈이노베이션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존재하지만 기존과 같은 과도한 예산과 불분명한 기대효과에 의존하는 사례는 점점 더 퇴색되어 가고 있다” 고 강조하면서, “기존의 무겁고 뚱뚱한 전통적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이 아닌, 중요한 것은 양질의 기술 스타트업을 얼마나 빠르고 날렵하게 스카우팅 하느냐”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새롭게 정식 런칭한 파인딜 서비스는 기존의 전통적 기업이 새로운 오픈이노베이션을 강구하고자 할 때 비용적으로나 효율성 측면에서 가장 편하고 합리적인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고, 다양한 솔루션(시스템)뿐만 아니라 심사역이 함께 참여하여 기업이 필요로 하는 영역의 기술 및 서비스 스타업을 빠르고 밀도 있게 스카우팅할 수 있도록 최적화되어 있다” 고 설명했다.


파인딜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더인벤션랩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102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오케이미디어그룹
  • 출판사번호 : 제2023-000124호
  • 사업자등록번호 : 476-81-03289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