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투글로벌센터, 네이버클라우드·KOSA·요즈마그룹·GS글로벌과 MOU 체결
본투글로벌센터, 네이버클라우드·KOSA·요즈마그룹·GS글로벌과 MOU 체결
  • 최용현 기자
  • 승인 2021.05.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aaS N’ 컨소시엄 프로그램 론칭
본투글로벌센터가 네이버클라우드·KOSA·요즈마그룹·GS글로벌과 MOU 체결했다 (제공: 본투글로벌센터)
본투글로벌센터가 네이버클라우드·KOSA·요즈마그룹·GS글로벌과 MOU 체결했다 (제공: 본투글로벌센터)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지난 7일 네이버클라우드 강남 사옥에서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KOSA, 회장 조준희), GS 글로벌(대표 김태형), 요즈마그룹코리아(대표 이원재)와 혁신 기술 기반의 SaaS 기업 발굴 및 글로벌 진출 공동 지원을 위한 오자 간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컨소시엄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다섯 개 기관은 SaaS N(Successful And Absolute SaaS in Ncloud) 컨소시엄 프로그램을 론칭한다. SaaS N은 다각적 협업 모델을 구축해 글로벌 SaaS 기업 육성을 목표로 운영하는 파트너십 기반 프로그램이다. △기술 지원 △비즈니스 지원 △글로벌 판로 개척 총 3단계에 걸쳐 첫단부터 끝단까지 모든 주기를 지원한다.

프로그램 첫 단계인 기술 지원은 네이버클라우드, KOSA가 맡는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프로그램의 전반적 운영과 참여 기업 발굴을 맡고, SaaS 서비스를 위한 클라우드 기반의 인프라 구축 교육 및 컨설팅을 지원한다. KOSA는 SaaS 애플리케이션 개발 및 솔루션 전환에 필요한 특화 교육을 담당한다.

완성된 SaaS 솔루션은 글로벌 진출을 위한 비즈니스 지원으로 연결된다. 본투글로벌센터는 PMF(Product-Market Fit) 컨설팅 등을 통해 미국, 유럽, 동남아시아 등 주요 국가별로 제품 시장 적합성을 검증받는 등 SaaS 현지화를 돕는다. 요즈마그룹코리아는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 수익 최적화를 위한 전략 수립 등 기업별 역량 강화에 집중한다.

GS 글로벌은 마지막 단계에서 네트워크를 활용, 기업의 판로 확장을 지원한다. 또 SaaS 솔루션이 필요한 잠재 고객을 매칭, 효율적인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돕는다.

네이버클라우드 사업총괄 김태창 전무는 “SaaS 글로벌 전문가, 해외 네트워크 전문가 등 각 영역의 내로라하는 기관과의 유기적 협업으로 SaaS N의 체계적인 운영 프로세스를 마련하게 됐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 클라우드 기업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고, 국내 SaaS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센터는 초기 시절부터 글로벌 진출을 지원해온 멤버사 센드버드를 통해 국내 SaaS 기업의 세계적 성공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했다”며 “SaaS N 컨소시엄 프로그램의 론칭을 계기로 국내 SaaS 기업의 성장 모델을 마련, 차세대 SaaS 유니콘 기업을 배출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창업경영진흥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