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비절라인 코리아, ‘버츄얼 심포지엄’ 개최
인비절라인 코리아, ‘버츄얼 심포지엄’ 개최
  • 최현숙 기자
  • 승인 2021.04.2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20일부터 21일까지 글로벌 치과교정학계 석학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5월 20일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2021 APAC 버츄얼 심포지엄’ (제공: 인비절라인 코리아)
5월 20일 온라인으로 개최하는 ‘2021 APAC 버츄얼 심포지엄’ (제공: 인비절라인 코리아)

인비절라인 코리아는 5월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온라인으로 ‘2021 APAC 버츄얼 심포지엄(Virtual Symposium)’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해 처음 시도된 APAC 온라인 심포지엄이 열띤 호응을 얻은 데 힘입어 2회째 열리는 것으로, ‘앞서가는 임상 우수성(Lead with Clinical Excellence)’을 주제로 진행된다. 치과교정학의 세계적 석학 20여명의 강연이 라인업 됐으며, 프로그램 전반에 걸쳐 동시통역이 제공되는 가운데 소그룹 토론 세션도 마련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교정과 이기준 교수가 심포지엄 첫 토론 세션에서 해외 강연자들과 함께 패널로 참여해 한국 치과교정학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심포지엄 1일 차인 5월 20일에는 △임상 우수성 실현에 관한 일반 세션과 패널 토론 △발치 치료 계획 및 문제 해결, 그리고 어린이 환자의 치료 경험 향상을 비롯한 진료 개발 측면에 각각 초점을 맞춘 소그룹 토론 세션(2회)이 진행되며, 2일 차인 21일은 △10대 및 성인, 에스테틱에 대해 각각 다루는 소그룹 토론 세션(2회) △일반 세션과 치료 계획 발표로 꾸려진다.

강연을 맡은 해외 강연자들 가운데 푼키황 박사(Dr. Kee Hwang Poon)는 “임상의들이 발치 공간으로 치관이 쓰러지거나, 치근이 평행을 이루지 못하는 것에 대한 염려로 발치 케이스에서 인비절라인의 사용을 하지 않는 경우가 있으나, 이번 기회를 통해 발치 증례들에서 인비절라인 장치의 생역학에 대해 검토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쿠보타 박사(Dr. Masahiro Kubota)도 “성공적으로 발치 케이스를 마무리하려면 계획된 대로 치아가 이동하지 않는 것을 방지하고, 이미 쓰러진 대구치를 세우기 위해 모니터링과 초기의 치료 계획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강연에서 해당 과정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포지엄 참가 등록은 이미지 내 QR 코드 또는 링크를 통해 가능하며, 등록 비용은 미화 150달러(의사), 미화 50달러(병원 직원)다. 등록 마감은 5월 15일이며 모든 등록자에게 소그룹 토론에 대한 VOD가 60일간 제공된다. 관련 문의는 각 지역 인비절라인 담당자를 통해 가능하다.

얼라인테크놀로지 한준호 북아시아 총괄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은 전 세계가 코로나19로 진통을 겪는 어려움 속에 치과교정학계가 지성을 공유하고 발전시키기 위한 행보”라며 “국내의 뛰어난 치과교정의 선생님들이 글로벌 석학들과 함께 최신 지견을 교류하는 뜻깊은 자리인 APAC 심포지엄을 개최할 수 있어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인비절라인 코리아는 미국 본사인 얼라인테크놀로지(Align Technology)의 한국 지사로, 얼라인테크놀로지는 치과 산업의 글로벌 선도기업이다. 정교하고 편안한 투명교정장치 인비절라인 시스템(Invisalign system)과 교정, 보존 및 수복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아이테로 구강스캐너(iTero intraoral scanner)를 공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창업경영진흥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