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독스, 창업 교육 강의 사이트 ‘스타트유어스’ 론칭
언더독스, 창업 교육 강의 사이트 ‘스타트유어스’ 론칭
  • 박현옥 기자
  • 승인 2021.04.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유어스, 6년간 약 9000명에게 창업가 교육 진행해온 언더독스 노하우 담겨
스타트유어스 홈페이지 메인 (제공: 언더독스)
스타트유어스 홈페이지 메인 (제공: 언더독스)

실전 창업 전문 교육 기업 언더독스(공동대표 김정헌·조상래)가 12일 창업 교육 사이트 스타트유어스(start yours)를 론칭했다.

스타트유어스는 언더독스가 오프라인 창업 교육의 한계를 보완하고 창업가가 언제 어디서나 창업 교육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준비한 온라인 강의 수강 사이트다.

언더독스는 ‘실전 창업에 도움이 되는 교육’을 모토로 2015년부터 1만명 이상의 창업가를 양성해왔다. 스타트유어스를 통해 언더독스는 한정된 공간과 인원을 대상으로 진행해오던 오프라인 교육의 한계를 뛰어넘어, 더욱 밀접하게 창업가를 만나며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타트유어스의 주요 이용자는 (예비) 창업가로, 창업 각 단계에 필요한 강좌를 선택적으로 수강 가능하다. 특히 온라인으로 언더독스 전문 코치진 혹은 창업 전문가의 1:1 코칭을 이용해 문제 해결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후에는 창업가가 서로 고민을 나누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창업가 커뮤니티 서비스도 운영될 예정이다.

또한 스타트유어스는 창업 교육 콘텐츠 생산자와 소비자가 만날 수 있도록 플랫폼으로도 기능한다. 자기만의 창업 노하우를 가진 창업가라면 개인이 직접 창업 노하우 콘텐츠를 등록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강좌는 3개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매달 업데이트된다. 관점 도출부터 IR 피칭 준비 등 창업에 꼭 필요한 방법론을 제공하는 △창업 교육 과정, 경영 회계부터 제안서 작성법, 협업 툴 활용법 등 직무 전반에 대해 다루는 △직무 과정, 다양한 시행착오를 거쳐 안정적으로 비즈니스를 만들어나가는 창업가의 노하우를 엿볼 수 있는 △한발 앞선 창업가들의 인터뷰로 나누어진다.

론칭 당일인 12일 언더독스의 오리지널 창업방법론을 비롯해 코로나19에도 활발히 운영되고 있는 레스토랑 ‘키친오늘 김두희 대표’의 인터뷰 등 약 40개의 강좌를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전문가 코칭, 개별 강좌와 코칭권 등의 패키지 구성을 구매할 수 있는 △패키지 과정 카테고리가 있다. 특히 패키지 과정은 청년창업사관학교, 예비창업패키지, 초기창업패키지 등 창업지원금을 받는 (예비) 창업가에게 도움되도록 구성했다. 지원을 받는 (예비) 창업가라면 스타트유어스에서 패키지 상품 결제 시 증빙 서류를 발급받을 수 있다.

언더독스 조상래 공동대표는 “창업에 대한 허들이 낮아지고 더 많은 분이 창업에 도전하고 있다. 그런데 창업은 정답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좌절 경험이 많을 수밖에 없다. 스타트유어스를 통해 창업가가 가진 작고 큰 문제를 함께 고민하며 안정적으로 비즈니스를 키워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싶다. 이를 통해 더욱 단단한 창업 생태계를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창업경영진흥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