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웨이즈' 운영사 레브잇, 133억원 시리즈A2 투자유치
'올웨이즈' 운영사 레브잇, 133억원 시리즈A2 투자유치
  • 강주영 기자
  • 승인 2022.09.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팀구매 커머스 플랫폼 ‘올웨이즈’를 운영하는 레브잇이 133억원 규모의 시리즈A2 투자를 유치했다 (제공: 레브잇)
모바일 팀구매 커머스 플랫폼 ‘올웨이즈’를 운영하는 레브잇이 133억원 규모의 시리즈A2 투자를 유치했다 (제공: 레브잇)

모바일 팀구매 커머스 플랫폼 ‘올웨이즈’를 운영하는 레브잇(대표 강재윤)이 133억원 규모의 시리즈A2 투자를 유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미래에셋캐피탈, 미래에셋벤처투자, 한국투자파트너스, GS벤처스, 끌림벤처스가 참여했다.

작년 9월 출시된 올웨이즈는 모바일 초저가 팀구매 커머스앱이다. 런칭 1년만에 이용자 수 250만명, 누적 거래액 450억원을 돌파하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누적 투자액은 260억원을 넘어섰다.

올웨이즈는 중간 유통 마진 및 불필요한 브랜드 마진을 제거하기 위해 생산자의 직거래 판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올웨이즈는 마케팅에 익숙하지 않은 생산자가 쉽게 큰 규모의 고객들을 찾고 판매할 수 있게 도와주며 생산자들의 판매량을 극대화하고 있다. 생산자 직거래를 통해 소비자에게는 질 좋은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고, 생산자의 결실이 생산자에게 더 많이 돌아가는 구조이다. 올웨이즈 내 판매자 수는 연초 대비 70배 가량으로 이용자 수와 더불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올웨이즈는 시스템 개발, 알고리즘, 머신러닝 등 IT 기술을 통해 입점관리, 평가 및 노출관리 등 플랫폼 운영의 전 영역을 자동화하며 많은 인력과 비용을 수반하는 기존 커머스와 다른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레브잇은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공격적인 채용을 진행하고 우수한 인재를 최우선적으로 확보할 예정이며, 플랫폼과 기술력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시리즈A 라운드에 참여하고 이번 후속 라운드를 리드한 미래에셋캐피탈의 차승현 매니저는 “올웨이즈는 기술로 판매채널 뿐만 아니라 공급망까지 디지털화 하는 한층 더 진화된 미래의 커머스를 만들고 있다. 높은 고객 충성도와 22명의 소수 인원으로 짧은 시간 내 서비스가 급격하게 성장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 향후 1세대 커머스를 대체하는 강력한 커머스 플랫폼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라운드에 신규 참여한 한국투자파트너스의 김희진 수석팀장은 “올웨이즈는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C2M 커머스이며, 고정비 비용이 높지 않은 사업모델 특성 상 나스닥의 핀둬둬처럼 영업이익을 실현할 수 있는 커머스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어 투자를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강재윤 레브잇 대표는 “가성비를 최우선시 하는 소비심리는 시대불문 중심을 차지하고 있으며 하루가 다르게 물가가 높아지고 있는 최근 더욱 더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기술을 통해 리테일 시장의 비효율을 끊임없이 해결하여 소비자들은 가장 합리적인 소비를, 생산자들은 가장 많은 과실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을 만들어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커피창업사관학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