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산업진흥원, 서울 뷰티·패션 라운지 ‘B the B’(Be the Beautiful) 티저 영상 공개
서울산업진흥원, 서울 뷰티·패션 라운지 ‘B the B’(Be the Beautiful) 티저 영상 공개
  • 박현옥 기자
  • 승인 2022.09.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산업본부 ‘유니버시티 앰배서더’ 소속 광고 연합동아리 대학생들의 아이디어 실현 통한 실무 역량 강화 및 사업화 기회 지원
B the B 티저 영상 사진 (제공: 서울산업진흥원)
B the B 티저 영상 사진 (제공: 서울산업진흥원)

서울시의 중소기업 브랜드 경쟁력을 만드는 중소기업 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 대표이사 김현우)은 글로벌 뷰티산업의 중심지가 될 서울 뷰티·패션 라운지 ‘B the B’ (Be the Beautiful) 공간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기 위해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재단법인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 도심 내 뷰티산업의 허브가 될 서울 뷰티·패션 라운지 ‘B the B’ (Be the Beautiful) 오픈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기 위해 티저 영상을 30초, 15초 버전으로 공개했다.

영상은 주인공들의 일상이 자연스럽게 뷰티 색채로 물들어가는 모습을 표현하면서, 서울의 뷰티·패션 라운지 ‘B the B’ (Be the Beautiful) 공간이 위치하고 있는 DDP(동대문 디자인 플라자)가 뷰티산업의 허브가 됨을 축하함과 동시에 이번 가을에 만나볼 수 있는 ‘B the B’ (Be the Beautiful) 공간 오픈에 대한 이목을 집중시켰다.

재단법인 서울산업진흥원은 서울 뷰티·패션 라운지 ‘B the B’ (Be the Beautiful) 티저 영상을 제작하게 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재단법인 서울산업진흥원 뷰티산업본부 유니버시티 앰배서더로 활동하고 있는 전국 대학생 광고 연합동아리 매드립(MADLEAP) 소속 대학생들이 직접 기획하여 제안한 소중한 시나리오를 최대한 사업에 반영하고자 이색적인 일러스트 기반 애니메이션 영상으로 승화했다.

유니버시티 앰배서더를 통해 대학생들이 단순 아이디어를 기획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닌, 실제 공공기관 사업으로 실현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광고 콘텐츠 기획 관련 실무 역량을 배양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함은 물론 해당 활동에 대한 자긍심과 소속감을 동시에 고취했다.

서울 뷰티·패션 라운지 ‘B the B’(Be the Beautiful) 티저 영상은 다양한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울산업진흥원 이혜련 선임은 “유니버시티 앰배서더와 협력을 통해 글로벌 뷰티 허브로 도약할 서울 뷰티·패션 라운지 ‘B the B’ (Be the Beautiful)의 티저를 더욱 의미 있게 선보일 수 있었고, 이번 가을 9월 30일 이후 오픈할 ‘B the B’ (Be the Beautiful)에서 뷰티·패션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직접 경험하며 즐거움과 기쁨을 느끼는 것은 물론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발견할 수 있는 유의미한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B the B 티저 영상 사진 (제공: 서울산업진흥원)
B the B 티저 영상 사진 (제공: 서울산업진흥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커피창업사관학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