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바이오시스, 소상공인 매장 300곳에 코로나 감염 획기적 줄이는 ‘공청 살균기’ 무상 지원
서울바이오시스, 소상공인 매장 300곳에 코로나 감염 획기적 줄이는 ‘공청 살균기’ 무상 지원
  • 박현옥 기자
  • 승인 2021.11.30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 체육시설, 식음료점 실내 감염률 1/30 내외로 감소 가능한 ‘공청 살균기’ 무상 지원
이승규 서울바이오시스 영업본부장이 ‘공청 살균기’ 제품을 바이오레즈 안심매장 1, 2호점에 전달하고 있다 (제공: 서울반도체)
이승규 서울바이오시스 영업본부장이 ‘공청 살균기’ 제품을 바이오레즈 안심매장 1, 2호점에 전달하고 있다 (제공: 서울반도체)

광반도체 전문기업 서울바이오시스는 ‘위드 코로나’로 인해 일상으로의 복귀가 시작된 가운데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실내 코로나 감염 가능성을 30분의 1로 낮출 수 있는 300만원 상당의 ‘바이오레즈(Violeds) 공청(공기청정) 살균기’를 300곳의 시설에 무상으로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공청 살균 시스템을 글로벌하게 공급할 파트너에게 기술과 라이선스를 제공한다.

서울바이오시스는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의 창문을 자주 열면 감염률을 낮출 수 있다는 결과 발표를 토대로 공기 살균 실험을 진행했다. 바이오레즈 공청 살균기는 10분마다 환기하는 것보다 환기되는 공기의 양이 6배 증가해 바이러스 농도를 추가로 6분의 1로 낮출 수 있고, 감염 가능성을 30분의 1로 낮출 수 있다는 시뮬레이션 결과를 얻었다. 특히 공기 유동을 최적화해 비말의 이동을 최소화하도록 설계했고, 소비자의 안전을 위해 KC 인증도 마쳤다.

일반 공기청정기 헤파필터는 통상 0.3 마이크로미터(㎛) 이상 미세먼지와 비말을 거를 수 있지만 코로나바이러스 등은 0.1㎛ 미만으로, 비말이 증발된 상태의 바이러스는 헤파필터를 그대로 통과할 수 있어 공기 청정기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줄이는 데 한계가 있다. 그러나 바이오레즈 공청 살균기는 3중 필터로 비말과 함께 유입된 필터 표면의 바이러스를 5분 이내 90% 살균되도록 설계돼 바이러스의 통과를 방지할 수 있다. 

이영주 서울바이오시스 대표이사는 “모든 국민이 깨끗한 물을 마실 권리가 있는 것과 같이 모든 국민들이 실내 공간에서 생활하는 만큼은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건설업계와 대형 다중이용시설이 적극 나서 국민들이 편안하게 식사하고 차라도 마실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적극 활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커피창업사관학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