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베트남 마산그룹 산하 크라운엑스에 3.4억달러 투자
SK, 베트남 마산그룹 산하 크라운엑스에 3.4억달러 투자
  • 강주영 기자
  • 승인 2021.11.1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와 대니 레(Danny Le) 마산그룹 CEO가 화상으로 크라운엑스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제공: SK)
왼쪽부터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와 대니 레(Danny Le) 마산그룹 CEO가 화상으로 크라운엑스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제공: SK)

SK는 11월 11일 베트남 최대 식음료·유통 기업인 마산그룹 산하 크라운엑스(CrownX)에 3억4000만 달러(약 4000억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크라운엑스는 베트남 식음료 1위 마산컨슈머홀딩스(MCH·Masan Consumer Holdings)와 유통 1위 윈커머스(WinCommerce)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크라운엑스는 사업 경쟁력과 성장 잠재력을 인정받아 올해 5월 중국 알리바바(Alibaba) 컨소시엄으로부터 총 4억달러(약 470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이번에 SK는 2018년 마산그룹 투자시 확보한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라 알리바바와 동일한 투자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앞서 SK가 지난 4월 윈커머스에 4억1000만달러(약 4800억원)를 투자한 것도 같은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른 것이다.

크라운엑스의 자회사 MCH는 소스·라면·가정용 간편식 등 기존 사업군의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음료과 생활용품 등 새롭게 추진한 사업에서도 성공을 거두면서 2018년 이후 매년 20% 이상의 매출 고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윈커머스는 베트남 현대식 유통시장에서 50%가 넘는 점유율을 갖고 있다. 약 2300개에 달하는 편의점과 120여 개의 슈퍼마켓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침체에도 불구하고 올해 10% 이상 매출 성장이 예상된다.

윈커머스는 최근 알리바바의 동남아 전자 상거래 플랫폼인 라자다(Lazada)와 협력해 온라인 유통에도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라자다가 가진 2400만여 명의 고객과 상품 추천·검색 기술에 힘입어 온라인 거래액이 매월 40% 가까이 늘어나는 등 초기 고객 확보에 성공했다. 특히, 온라인 유통 비용 구조 및 배송 시스템에서도 경쟁우위를 확보했으며, 온·오프라인 공동 구매를 통해 ‘규모의 경제’를 갖췄고 슈퍼마켓을 배송 거점으로 활용해 배송 비용은 줄이면서도 속도는 크게 높였다. 여기에 동남아 1위 모빌리티 기업인 그랩(Grab)과 제휴해 최대 4시간 내 배송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윈커머스의 온라인 사업은 코로나19가 촉발한 비대면 수요 증가에 따라 향후 더욱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베인앤컴퍼니는 베트남 온라인 식료품 유통시장이 2024년까지 45%의 연평균성장률(CAGR)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SK는 이번 투자를 통해 더 강화된 마산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활용해 베트남 내 향후 고성장이 예상되는 온·오프라인 유통, 물류, 핀테크 등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계약 체결식에는 SK동남아투자법인 박원철 대표와 마산그룹 대니 레(Danny Le) CEO를 비롯한 SK그룹 및 마산그룹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박 대표는 “마산그룹은 베트남 시장에서 성공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이며 ”SK는 이번 투자를 통해 성장하는 베트남 유통시장에서 큰 결실(빅립·Big Reap)을 맺고자 한다”고 말했다.

대니 레 CEO는 “이번 투자로 크라운엑스의 성장 가능성을 글로벌 파트너들에게 다시 한번 인정받았다”며 “앞으로 SK와 함께 베트남 시장을 선도하는 소비자 플랫폼 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커피창업사관학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