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30피자협동조합, 소상공인 지원사업으로 첫 TV 광고 송출
1830피자협동조합, 소상공인 지원사업으로 첫 TV 광고 송출
  • 박현옥 기자
  • 승인 2021.01.2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30피자 광고 영상 (사진제공: 1830피자협동조합)
1830피자 광고 영상 (사진제공: 1830피자협동조합)

모피자 프랜차이즈 전 가맹점주들이 공정하고 수평적인 본사와 점주 간의 관계를 만들고자 2015년에 시작한 1830피자협동조합이 첫 TV 광고를 송출했다.

이번 광고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주관한 ‘소상공인 협업 활성화 공동 판로(SB 광고) 지원 사업’을 통해 이뤄졌으며 지역 케이블 채널, 소상공인 방송채널, 온라인 홍보까지 약 두 달간 송출됐다.

이 사업은 광고 집행 여력이 없는 우수한 소상공인들의 판로를 넓히고 홍보를 돕기 위한 취지의 광고 지원사업으로 지금까지 1830협동조합을 비롯 곽두리쪽갈비협동조합, 싱그런협동조합, 풍기고려협동조합 등 다양한 유수의 협동조합이 어려운 대외환경 속에서도 상품을 알릴 수 있게 하는 데 크게 기여했다.

세부적으로 이 SB광고 지원사업은 자부담 10%를 포함한 약 550만원의 광고 제작비를 지원하고 여러 채널로의 송출을 돕는다. 1830피자협동조합 정상용 이사장은 “공정하고 맛있는 피자가게, 착한 피자라는 가진 이미지를 극대화하는 한편 ‘잘 먹고 잘 살자’라는 협동조합의 기업 슬로건을 많은 이에게 알리는 좋은 기회로 삼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로 힘들었던 소상공인들에게 해당 활성화 지원사업이 한줄기 희망이 됐음은 분명하고 협력의 가치를 가진 협동조합들이 더욱 연대하고 협력해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해나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1830협동조합은 2021년 현재, 총 다섯 명의 협동조합원이 다섯 매장의 가맹점주로 있다. 점주들이 본사 운영을 위한 각기 다른 역할을 담당하며 가맹점주의 성공이 프랜차이즈 본사의 성공으로 이어지는 상생의 가치를 만드는 대표적인 국내 피자협동조합으로 성장해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창업경영진흥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