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트라이커, ‘2019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으로 2년 연속 선정
한국스트라이커, ‘2019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으로 2년 연속 선정
  • 박현옥 기자
  • 승인 2019.12.02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에 이어 2년 연속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 선정, ‘신뢰경영대상’ 수상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 (사진제공: 한국스트라이커)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 (사진제공: 한국스트라이커)

메디컬 기업 한국스트라이커(대표이사 강지영)는 ‘GPTW 인스티튜트(Great Place to Work Institute, GPTW)’가 선정하는 ‘2019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일밝혔다.

GPTW Institute는 미국 GPTW(Great Place to Work Institute)연구소의 한국지사로, 2002년부터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을 선정해 시상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스트라이커는 2018년에 이어 올해에도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으로 선정돼 ‘신뢰경영대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

한국스트라이커는 정형외과, 내과, 외과, 신경외과 등의 의료 분야에 혁신적이고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세계적인 의료기기 회사의 한국 법인이다. 대표적인 제품으로 의료진과 협력이 이루어지는 최첨단 인공관절수술 로봇 ‘마코’가 있으며, 현재 국내 4개 병원(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세란병원, 단디병원)에 도입되어 시행되고 있다.

한국스트라이커는 1989년 한국지사 설립 이래 30여년간 임직원이 활발하게 소통할 수 있는 조직문화, 직원의 자율성을 존중하는 문화, 가족 친화적인 기업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대표적인 제도인 한국스트라이커의 ‘Activity Based Working (이하 ABW)’은 직원의 자율성과 업무 효율성을 중시하는 업무 방식을 말한다. 2017년 12월 한국 사무실을 이전하면서 대표이사를 포함한 임원의 개인 사무공간을 없애고, 전직원 자율좌석제를 도입했다. ABW의 도입은 효율적인 업무 수행, 자유롭고 편리한 소통, 수평적인 조직문화 강화와 같은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가정의 달인 5월에는 임직원의 자녀들을 회사 사무실로 초청해 최첨단 인공관절수술 로봇인 ‘마코’를 활용한 게임과 다양한 체험활동을 진행해 가족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한편 자녀들이 부모의 직업을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이외에도 ‘자율출퇴근제도’ 등 업무 효율성과 직원 편의를 강화시키는 다양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회사 차원에서 ‘일 가정 양립 지원 가이드’를 제작·배포함으로써 직원들이 행복하고 건강한 가정생활과 회사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있다.

한국스트라이커 강지영 대표이사는 “한국스트라이커가 2년 연속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된 것은 글로벌 메디컬 기업으로서 열린 조직 문화를 지향하고 최상의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임직원들의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한국스트라이커는 직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일하기 좋은 기업문화를 조성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창업경영진흥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