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올해 지방투자보조금으로 민간투자 1조 4천여억원 견인
산업부, 올해 지방투자보조금으로 민간투자 1조 4천여억원 견인
  • 강주영 기자
  • 승인 2019.11.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일자리 3,350개 창출 유도, 71개 기업에 보조금 2,722억원 지원 결정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4분기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심의위원회(11.20~21)를 열고, 19개 지방투자기업에 보조금 867억원(국비 649, 지방비 218)을 지원하기로 결정하였다.

4분기를 포함한 올해 보조금 지원결정 규모는 71개 기업, 총 2,722억원(국비 2,101, 지방비 621)에 이른다. 이를 통해 기업들의 투자기간(최장 3년) 중 지방투자 1조 4,588억원, 일자리 3,350개가 새로 만들어진다.

기업당 평균 투자액은 206억원, 평균 일자리 창출 규모는 47명이며, 작년과 비교할 때 투자액은 12.5%(23억원), 일자리 창출은 39.6%(13명) 늘어난 수치이다.

올해 보조금 지원기업은 투자 및 일자리 창출 규모의 확대뿐만 아니라, 산업위기지역 투자 본격화를 통한 지역활력 회복, 자동차 소재‧부품 및 전기차 분야 투자를 통한 주력산업 재도약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군산시, 거제시 등 6개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내 투자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다음으로, 올해 총 71개 지원기업 중 17개사(24%)가 전기차, 특수차량 등 관련 산업 생태계에서의 우위를 강화하기 위하여 투자한다.

산업부는 기업의 신규 지방투자와 고용을 이끌어내기 위하여 기업당 보조금 지원한도 증액(100억원), 신규고용 인센티브 확대 등 보조금 지원 수준을 높인 바 있으며(‘18.5.1),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18.5.1) 및 소재·부품·장비 분야(‘19.11.1)에 대한 투자보조금 지원비율 상향 조정 등 보조금 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오고 있다.

앞으로도 보조금 지원 대상업종 확대, 광주 등 상생형 일자리 투자기업 지원 근거 마련 등 정책 수요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산업부 김용채 지역경제정책관은 “우리 경제의 활력 회복을 위해서는 지방투자 확대가 그 어느 때보다 긴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면서, “지방투자촉진보조금이 기업의 투자초기 자금 부담을 덜어줌으로써 지방투자의 마중물 역할을 다하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창업경영진흥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