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회 '2019 서울카페쇼', 10일까지 코엑스서 개최
제18회 '2019 서울카페쇼', 10일까지 코엑스서 개최
  • 최용국 기자
  • 승인 2019.11.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카페쇼, 3,500여 브랜드 참가, “올해 서울카페쇼 주인공은 당신”

MICE 전문기업 ㈜엑스포럼(대표 신현대)은 아시아 최대의 커피 전문 전시회 ‘제18회 서울카페쇼(18th Seoul Int'l Cafe Show)’가 40개국 3,500여 브랜드가 참가해 ‘당신이 주인공입니다’라는 메시지로 7일부터 10일까지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제18회 서울카페쇼(이하 서울카페쇼)’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올해 서울카페쇼는 생산자부터 소비자까지 커피 산업과 문화를 이끌어 나가는 ‘구성원’이 주요하게 다뤄지며 ‘당신이 주인공입니다’라는 핵심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를 위해 ▶ 고객 및 브랜드 맞춤형 서비스(CUSTOMIZING), ▶ 프로그램 혁신 및 체험 강화(ADVANCEMENT) ▶ 친환경 프로젝트 전개(SOCIAL RESPONSIBILITY) 등 3가지 특징을 전시회에서 풀어낼 예정이다.

특히 글로벌 최대 화두인 UN ‘지속가능개발 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SDGs)’는 커피 업계에서도 주요 관심사. 세계적 커피 전문 전시회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기 위해 행사기간 친환경 프로젝트 ‘땡큐커피’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한다.

서울카페쇼는 매년 11월에 개최돼 올해로 18회째를 맞이하는 아시아 최대의 커피 산업 플랫폼으로 전 세계의 다양한 커피 산업 및 식음료 문화를 알리는데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78개국 약 15만 명이 다녀가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또한 커피 산업에 기여, 함께 성장해 나간다는 방침에 따라 산업과 지식, 문화가 어우러진 통합 패러다임으로 선보인다. 일반 관람객들에게는 커피의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며, 자영업자와 기업, 업계 종사자, 바이어에게는 다양한 비즈니스 판로의 기회를, 전문가들과는 커피 산업의 미래에 대해 전망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콜롬비아, 브라질, 코스타리카 등 총 40개국에서 카페 관련 3,500여 브랜드가 참가하며, 커피를 포함해 차, 디저트, 음료(주류), 원부재료, 장비 및 설비, 인테리어, 창업, 주방가전 등 카페 관련 모든 최신 트렌드를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서울카페쇼를 주최하는 ㈜엑스포럼 신현대 대표는 “서울카페쇼는 이제 아시아를 넘어 세계가 주목하는 커피 전문 전시회로 매년 커피 업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만들기 위해 고심하며 기획하고 있다”며, “지난해 서울카페쇼가 커피의 ‘가치’를 재조명했다면, 올해는 그 가치를 만드는 모든 구성원을 주인공으로 기획했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커피 업계의 현재를 보고 미래를 이끌어 나가는 서울카페쇼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18회 서울카페쇼는 ‘제8회 월드 커피 리더스 포럼’, ‘제4회 서울커피페스티벌’ 등과 함께 열린다. 네이버 예약, 인터파크 티켓 등에서 온라인 예매를 할 수 있으며, 현장 입장권 구매도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카페쇼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제18회 서울카페쇼 포스터
제18회 서울카페쇼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주영
  • 제호 : 벤처타임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11-11
  • 발행일 : 2013-11-11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법인명 : 한국창업경영진흥원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 사업자등록번호 : 215-87-55772
  • 벤처타임즈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ok@vtimes.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