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NSULTING
수출입은행, 아시아 4개국 원조기관 세미나 개최
박기원 기자  |  vtimes07@v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05  08:11: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을 담당하는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4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중국수출입은행(China Exim), 일본국제협력단(JICA), 태국 국가경제개발청(NEDA)과 함께 4개국 원조기관간 공동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홍성훈 수은 수석심사역, 사란유 비리야베야쿨(Saranyu Viriyavejakul) NEDA 부청장, 류타로 무로타니(Ryutaro Murotani) JICA 실장, 쑨 씽지엔(Sun Xingjian) China Exim 실장을 비롯해 4개국 원조기관 대표단 20여 명이 참석했다.

‘삼각협력으로 본 아시아 원조기관 간 협업 제고방안’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세미나는 유상차관을 지원하는 아시아 4개국 원조기관들이 한데 모여 실질적인 금융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베트남 등 아시아권 개도국들의 대규모 인프라 개발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동남아시아를 집중 지원하고 있는 4개 원조기관간 금융협력이 더욱 필요한 상황이다.

이날 세미나에서 각 원조기관들은 육상 광역인프라 개발사업, 베트남 개발을 위한 6 Banks 협의체 등 다양한 협업사례를 예시로 들며 4개 원조기관간 향후 협업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별도로 미얀마-중국-태국-베트남-라오스를 잇는 다웨이(Dawei) 경제특구와 같이 원조기관간 협업을 통한 초광역 물류·생산거점 개발사업 추진방안도 심도있게 다뤄졌다.

토론세션에선 4개국 원조기관들이 금융협력 사례를 공유하고 협력가능 분야와 지역을 포함한 효과적인 금융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홍성훈 수은 경협총괄부 수석심사역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눈부신 개발경험을 보유한 한국과 오랜 원조경험을 가진 일본, 그리고 아시아 지역에 대한 이해가 높은 중국과 태국 간 협력 강화를 통해 아시아 역내 연계성 강화를 위한 인프라 개발사업의 공동 추진 가능성을 타진했다”고 전했다.

한편, 각국 대표단들은 이번 세미나에 이어 5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열릴 EDCF 30주년 기념행사에 참가할 예정이다.

박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가장 최신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벤처타임즈  |  사업자등록번호 : 215-14-50564  |  대표전화 : 02-402-8837  |  팩스 : 02-402-8836  |  이메일 : ok@vtimes.kr
등록번호 : 서울 아 02873  |  등록일 : 2013년 11월 11일  |  제호 : 벤처타임즈신문  |  발행인 : 최용국  |  편집인 : 강주영  |   청소년보호·개인정보책임자 : 강주영
발행소 : 05773)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로62길 13-8 드림코워킹스페이스 101호  |  발행일 : 2013년 11월 11일  |  출판사번호 : 제2013-000117호
Copyright © 2013 벤처타임즈. All rights reserved.